기사제목 법적 다툼도 불사, 기업은행과 조송화의 진흙탕 싸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법적 다툼도 불사, 기업은행과 조송화의 진흙탕 싸움

기사입력 2021.12.23 21: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9659995f6b064349a8ff4eb9491a2697[2].jpg

IBK기업은행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조송화의 주장에 반박했다. 구단은 "조송화가 무단이탈을 하지 않았다는 주장과 관련해, 현재까지 파악한 사실관계 등을 볼 때 구단은 무단이탈로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구단이 언론과의 접촉을 막았다"는 조송화의 주장과 관련해, 구단은 "현재까지 파악한 바로는 언론 접촉 시 계약해지 사유라고 말한 사실이 없으며, 아울러 이러한 주장에 대해 명예 훼손의 소지가 있음을 조송화 선수측 법률대리인에게 전달했다"라고 덧붙였다.     

전날(22일) 조송화는 KBS와의 인터뷰에서 무단 이탈은 없었고, 구단이 언론과의 접촉을 막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구단 측이 언론과 따로 접촉할 경우 계약해지 사유가 된다고 말했다"며 "구단에 연락해서 아닌 부분을 바로잡고 싶다고 했는데 하나하나 반박할 수 없는 입장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서남원 전 감독에게 항명했다는 의혹 역시 강하게 부인했다.

무단 이탈 여부는 향후 귀책 사유를 가리는 중요한 요소로 여겨진다. 때문에 양 측이 이를 두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IBK기업은행은 상벌위원회에서 결론을 내리지 못하자, 지난 13일자로 조송화에 대한 선수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기업은행과 조송화 모두 법적 다툼을 예고하고 있다. 조송화 측은 "구단에서 답을 주지 않으면 24일 오후 (계약해지와 자유신분선수 공시 등에 관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송화는 28일까지 계약하지 못하면 올 시즌에는 뛸 수 없다. 구단은 "조송화 측이 법적 분쟁을 제기하면 파악하고 있는 사실관계와 확보한 자료 등을 바탕으로 우리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맞섰다. 
<저작권자ⓒ종합뉴스TV & snnewstv.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 종합뉴스TV(http://www.snnewstv.co.kr)  |  설립 : 2018년 2월 05일  |  발행인 : 주상오 |  편집인 : 민영기| 주소 : 경기도 이천시  대월면 사동리1
  • 사업자등록번호 : 776-86-00455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97 | 청소년보호정책 :   박재범                               
  •   대표전화   |  연락처010~9638~4007   snnewstv@hanmail.net        
  • Copyright © 2018 종합뉴스TV all right reserved.
  • (이메일)press4000@naver.com
종합뉴스TV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메일)press40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