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안전 무시 목숨 담보 쓰레기수거 (아찔 한 질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안전 무시 목숨 담보 쓰레기수거 (아찔 한 질주)

이천시 는 대책이없나?
기사입력 2022.02.19 05: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220218_122924.jpg

2022년2월18일오후12시29분경 이천시부발읍고백리(이천-여주방향4차선도로질주)

20220218_122919.jpg

매일 새벽부터 늦은 오후까지 쓰레기 수거 차량이 차량에 쓰레기를 상차하는 환경미화원들이  

한 겨울 칼 바람 을 맞 으며 안전 장치 없이 차량후미 적재함에 매달 여

몸을 싣고 달리는 광경 을  목격하는 모습 은 일상 이 되어버렸다.  

시간에 쫓긴다는 이유로 조수석에 올라타지 않고 쓰레기 적재함 뒤편 난간에 조그만 발판을   

만들어 붙이고 그곳에 몸을 맡긴 채 도로 를 질주한다.

최근 년 사이 30여 명이상 이르는 사망사고의 주 원인 되기도 하는 위험천만한 광경이다.

이천시 청소과 관계자에 따르면 지속적으로 저지하고 있으나 행정기관의 힘으론 더 이상  

막을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방한복 .방한모 는지급 은 안되는지? 환경 미화 원도  인권이우선이라고본다.

20220219_064339_1.png
청소미화원도 이천시민이라고본다.

실상 도로교통법상 적재함에 사람이 승차하는 경우 범칙금 3만원 부과가 제재의  

전부인 상황이라 사고의 원인 제거조차 속 수 무책이다.

이같은 사고를 방지하기위해 정부시책으로 저상차량이 제작되어 몇년전  

부터 보급될 계획이여으나...

구입한지 얼마 안돼 운행에 지장이 없거나 억대에 달하는 차량 구입비용이   

부담인 업체 입장에선 정부시책도 사실상 효과 를 보기 어려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저상 차량은 사람이 타고 내리거나 화물을 싣기 용이하게 하기위해 제작된  

차량인걸 감안하면 시간에 쫓긴다는 이유로 조수 석에 타지 않고 적재함에 매달려

달리는 환경미화원들의 안전사고 방지 대책으론 무리라는 지적이다.

20220219_063609_1.png
운전기사가 문제인지 수거자가 탑승거부인지....

 

 

 

<저작권자ⓒ종합뉴스TV & snnewstv.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종합뉴스TV(http://www.snnewstv.co.kr)  |  설립 : 2018년 2월 05일  |  발행인 : 주상오 |  편집인 : 민영기| 주소 : 경기도 이천시  대월면 사동리1
  • 사업자등록번호 : 776-86-00455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97 | 청소년보호정책 :   박재범                               
  •   대표전화   |  연락처010~9638~4007   snnewstv@hanmail.net        
  • Copyright © 2018 종합뉴스TV all right reserved.
  • (이메일)press4000@naver.com
종합뉴스TV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메일)press40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