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민주 "尹,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日 언론에 왜 꼼짝 못하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민주 "尹,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日 언론에 왜 꼼짝 못하나"

기사입력 2023.03.31 13:0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230331_151803_1.png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31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왜 일본 언론에 꼼짝하지 못하냐고 따져 물었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의 방일 당시 회담 내용과 발언이 2주째 일본 언론 보도를 통해 전해지고 있다. 대통령실은 무엇을 그리 꽁꽁 감춰야 하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독도, '위안부' 합의,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오염수 방류까지 지난 2주간 일본 언론과 대통령실이 벌이고 있는 진실공방의 주제는 하나같이 양국 간에 가장 민감한 사안들이다"면서 "그러나 대통령실은 일본발 보도에 대해 부인만 할 뿐 일본 정부에 적극적으로 항의하거나 일본 언론에 오보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항의 대신, 국내 비판 무마용 해명만 발표하는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해명 방식 또한 '대변인실 명의의 두 줄 문자메시지', '대통령실 관계자발' 전언에 불과하다. 이렇게 모호한 태도로 국민을 납득시킬 수 있겠나"며 "대통령실과 여당 말대로 일본발 보도가 '가짜뉴스'이고, '오보 수준을 넘은 날조'라면, 2주째 지속되고 있는 일본의 언론플레이에 대통령실이 적극 대응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안방 여포인가. MBC의 외교참사 보도에 전용기 탑승까지 불허한 대통령실이 일본 언론에는 왜 꼼짝도 못 하나. 대통령의 발언조차 제대로 밝히지 못하는 정부를 믿어 달라는 것은, 국민을 바보 취급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강 대변인은 "정상회담이 끝난 뒤까지 일본에 일방적으로 질질 끌려 다니는 한심한 외교의 속사정이 대체 무엇인가.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는 지금이라도 주요 현안에 대한 대통령의 발언과 입장을 투명하게 국민 앞에 공개하기 바란다. '무신불립', 믿음과 신뢰 없이는 무엇도 바로 설 수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윤 대통령이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대해 한국 국민의 이해를 구하겠다고 밝힌 것을 지적하며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이재명 대표는 이에 대해 "일본의 환심을 사자고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그냥 포기하겠단 걸로 판단된다"며 "드라마 '카지노'에 호갱이라는 캐릭터 등장하는데, 자꾸 그 장면 떠오르는 것이, 서글프다"고 했다.

정청래, 박찬대 최고위원은 빠르고 확실한 해명을 촉구하기도 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진짜 이 말을 한 거라면 빨리 해명, 수습하기 바란다"고 했고 박찬대 최고위원은 "바이든 날리면 때처럼 어물쩍 넘길 생각 말고 확실히 답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서영교 최고위원은 "싸우지도 못하고, 말도 못하고, 그러지 않을 거라는 식의 얘기만 하고, 방류 없을 거라는 식으로만 얘기하면 그게 우리나라 대통령 맞나. 그래서 사람들이 얘기한다. '윤석열 대통령은 우리나라 대통령이 아닌 것 같다, 용산 총독부. 일본의 용산총독부 같다'라고 얘기한다"고 꼬집었다.

서은숙 최고위원은 "일본 후쿠시마에서 아주 멀리 있는 나라도 원전 오염수 배출에 반대하고 수산물 수입에 반대한다. 그런데 후쿠시마 코 앞에 있는 대한민국 대통령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배출을 이해하며 침묵하고 수산물 수입 요구에 분노하지도 않는다면 전세계 어느 나라에서 대한민국을 상식적 나라로 보겠나"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종합뉴스TV & snnewstv.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종합뉴스TV(http://www.snnewstv.co.kr)  |  설립 : 2018년 2월 05일  |  발행인 : 주상오 |  편집인 : 민영기| 주소 : 경기도 이천시  대월면 사동리1
  • 사업자등록번호 : 776-86-00455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97 | 청소년보호정책 :   박재범                               
  •   대표전화   |  연락처010~9638~4007   snnewstv@hanmail.net        
  • Copyright © 2018 종합뉴스TV all right reserved.
  • (이메일)press4000@naver.com
종합뉴스TV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메일)press40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