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커피숍이 '집단 스와핑' 술집으로...성관계를 위한 별도의 방까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커피숍이 '집단 스와핑' 술집으로...성관계를 위한 별도의 방까지

커피숍이 '집단 스와핑' 술집으로...성관계를 위한 별도의 방까지
기사입력 2023.12.11 10: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231211_101204_1.png

경기도의 한 커피숍이 지난 10월부터 밤에는 남녀를 모집해 집단 성행위 하는 유흥주점으로 변칙 영업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업소는 낮에 5000~8000원대 디저트와 7000~9000원대 음료를 판매하는 일반 카페다. 그러나 오후 10시를 기점으로 카페 손님을 내보낸 뒤 커플당 10만원의 입장료를 받고 '스와핑'(배우자나 애인을 서로 바꿔서 하는 성행위) 술집으로 뒤바뀌었다.

이곳을 방문한 손님은 정해진 암호를 대거나 SNS 아이디 등을 인증해야 입장할 수 있었다.

온라인에서는 해당 업소를 '커플을 위한 해프닝 바'(업소 내 성행위를 하기 위한 술집)라고 소개했다. 방문객은 20대 연인부터 50대 부부까지 다양했으며, 주로 주말에 방문한다고 알려졌다.

또한 업주는 신고를 피하기 위해 손님이 몰리는 금요일과 토요일에는 방문객들이 스마트폰과 전자기기를 들고 입장할 수 없도록 했다.

카페 공식 계정에는 '커피만 마시는 카페라서 예약이 불가하다' '이상한 문의는 삼가달라'는 공지가 올라왔으나, 전화로 문의를 남길 때 암호를 말하면 스와핑 술집에 대한 정보를 들을 수 있었다.

해당 업소는 오후 10시부터 오전 2시까지 집단 성관계, 관음, 옷 벗는 술 게임 등 변태적인 성행위를 이어갔으며 성관계를 위한 별도의 방도 마련돼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특히 10월29일 핼러윈 당일에는 남녀 약 120명이 모여 비밀 파티를 즐겼다고 한다. 이날 업소는 입장료를 포함해 술값까지 매출 600만원 이상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이 같은 이중 영업은 불법이다.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된 이곳에서 음란 행위를 하도록 주선하거나 이를 지켜볼 수 있게 하는 관전 클럽 등은 식품위생법 및 풍속영업 규제에 위반된다.

다만 손님은 자발적으로 집단 성행위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처벌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

<저작권자ⓒ종합뉴스TV & snnewstv.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종합뉴스TV(http://www.snnewstv.co.kr)  |  설립 : 2018년 2월 05일  |  발행인 : 주상오 |  편집인 : 민영기| 주소 : 경기도 이천시  대월면 사동리1
  • 사업자등록번호 : 776-86-00455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97 | 청소년보호정책 :   박재범                               
  •   대표전화   |  연락처010~9638~4007   snnewstv@hanmail.net        
  • Copyright © 2018 종합뉴스TV all right reserved.
  • (이메일)press4000@naver.com
종합뉴스TV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메일)press40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