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대구국제공항, 하늘 길 더욱 더 넓어진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대구국제공항, 하늘 길 더욱 더 넓어진다!

- 국제선 신설 및 기존 노선 증편 가속화, 중국 상하이, 베이징 노선 운항 재개 -
기사입력 2018.03.22 10: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대구공항.jpg

 

 올해 항공업계의 하계 시즌이 시작되는 3월 25일부터 대구국제공항의 국제 노선망이 크게 늘어나고, 한-중 관계의 냉각으로 잠정 운휴에 들어갔던 중국 노선이 속속 재개된다.

 

 최근 항공업계의 하계시즌(3. 25~10. 27.) 운항 스케쥴 조정이 마무리되면서, 대구국제공항의 국제선 정기노선 추가 신설과 함께 기운항 노선의 증편을 통해 안정화를 꾀할 수 있게 되었다.

 

 세부적으로, 티웨이항공에서 블라디보스톡(4. 6부터, 주 3회) 노선을 신설하고, 기운항 중인 세부(3. 25부터, 주 6회→주 7회), 홍콩(3. 25부터, 주 3회→주 7회), 오키나와(4. 6부터, 주 4회→주 5회), 오사카(4. 6부터, 주 11회→주 14회) 노선을 증편한다.

 

 이와 함께, 한-중 사드 갈등으로 인한 이용객 급감으로 운휴 중이었던, 제주항공의 베이징(4. 27부터, 주 3회), 티웨이항공의 상하이(하계기간 중 재개, 주 3회) 노선 운항이 재개되며, 동방항공의 상하이(3. 25부터, 주 4회→주 7회) 노선이 증편된다.

 

 이번에 운항이 재개되는 중국 노선의 경우, 중국발(發) 사드 위기로 인한 불확실성이 완전히 해소가 되지 않은 만큼, 대구시에서는 여객 실적 변동 추이를 지속 추적하여 수요 관리 측면에서 노선 안정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구시는 대구 시민의 항공교통 편의 증진과 동시에 지역 경제․산업․관광업계 전반에 두루두루 파급효과가 기대되는 지역을 타깃으로 항공사 측과 노선 신설을 적극 협의 중이다.

 

 한편, 올해 2월까지 대구국제공항 여객실적은 65만 9,508명으로 전년같은 기간 52만 8,635명 대비 24.8%(13만 873명) 증가하였다.

 

 국제선 여객실적은 33만 8,738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21만 5,341명 대비 57.3%(12만 3,397명) 증가하였고, 국내선 여객실적은 32만 770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31만 3,294명 대비 2.4%(7,476명) 증가하면서, 국제선 중심으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대구국제공항의 여객실적이 수용한계치(375만명)를 초과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대구시는 터미널, 주차장 등 전반에 걸쳐 수용능력 증대 방안을 국토교통부, 한국공항공사와 심도 있게 협의 중이다.

 

 대구시 박대경 공항정책과장은 “대구국제공항 국제선 확충과 함께 수용능력 증대 방안 마련을 관계기관과 함께 협의에 착수했다”면서, “대구공항 통합 이전․건설 시까지, 250만 대구시민들께서 항공교통 서비스와 공항 이용 편의를 누리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종합뉴스TV & snnewstv.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종합뉴스TV(http://www.snnewstv.co.kr)  |  설립 : 2018년 2월 05일  |  발행인 : 주상오 |  편집인 : 김교연 | 주소 : 경기도 이천시 장호원읍 장감로 6
  • 사업자등록번호 : 776-86-00455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97 | 청소년보호정책 : 천철기              
  • 대표전화 : 031)335-8005, 339-8003. 팩스 : 031)322-8869.  |  snnewstv@hanmail.net        
  • Copyright © 2018 종합뉴스TV all right reserved.
종합뉴스TV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